본문 바로가기

스토리

최저연봉 받던 야구 선수의 숨겨졌던 기막힌 선행

최근 한 커뮤니티에는 "연봉 5000만 원 받는 선수가.."라는 제목의 글과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게시물에는 식당에서 막 계산한듯한 영수증과 이를 계산한 카드가 담겨 있었죠. 해당 카드 사용자의 이름은 'SIN BON KEE'.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 소속 선수인 신본기와 같은 이름입니다. 이어 글을 올린 제보자는 "매달 고아원 아이들을 찾아가 영화관람과 체험활동을 하고 10만 원에 달하는 식사를 선물하고 있다"라는 감동 깊은 사연을 밝혔습니다.


구단 2군과 경찰청 야구단 복무를 거쳐 어느덧 입단 한지 6년째. 현재 연봉 5,500만 원 수준으로 올 시즌 프로야구 선수 평균 연봉 1억 3800만 원에 비해 매우 적은 돈을 받고 있지만 연봉 3천만 원 받던 시절부터 꾸준히 기부 선행을 이어온 선수. 이야기의 주인공은 롯데 팬들 사이에서 이미 기부 천사로 알려진 신본기 선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퍼지면서 신본기 선수의 오랫동안 묵묵히 이어져왔던 선행에 대한 보도가 이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사실 많이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그의 선행은 2012년 프로야구 구단 입단 직후부터 꾸준히 계속되어 왔죠. 2013년에는 입단 계약금 1억 2000만 원의 10%에 달하는 1200만 원을 후배들을 위해 모교인 동아대에 쾌척하기도 했죠.


2013년 7월 프로야구 올스타전 이벤트에서 받은 상금 200만 원 역시 모교인 부산 감천 초등학교에 전액 기부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그는 열악한 환경에서 야구하는 후배들을 보며 "언젠가 돈이 생기면 기부해야겠다"라는 마음을 먹었다며 기부 이유를 밝히기도 했죠.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전 국민에게 알려진 이번 식사 선물 역시 부산 서구 암남동에 위치한 아동 양육시설 '마리아 꿈터' 아이들과의 식사로 확인됐습니다. 신본기 선수는 2013년 자신의 팬클럽인 '우리 본기'가 마리아 꿈터에서 봉사활동을 시작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이때부터 인연을 맺어 함께 봉사활동을 하고 있었던 것이었죠.


더욱 놀라운 것은 신본기 선수는 경찰서 복무 중 휴가 기간에도 이러한 선행을 멈추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또한 군 복부 시절 휴가 기간에도 마리아 꿈터를 찾아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등 꾸준한 선행을 이어 왔죠.


이러한 신본기 선수의 묵묵한 선행 사실이 알려지자 그의 미담들이 계속해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를 접한 사람들은 그의 훈훈한 스토리에 가슴 따뜻해지는 기분을 느낄 수 있었죠. 연봉만으로는 국내 최고는 아니지만 정말 마음 씀씀이만큼은 그 어떤 역대 연봉 선수보다도 부자인 신본기 선수. 앞으로 그의 남자다운 행보가 더욱 기대 됩니다.